광고

어린이 보호구역 內, 음주사고 도주차량 검거에 기여한 택시기사 감사장 수여

도주차량 발견 즉시 2차 사고 예방을 위해 112신고 후 2km 추격

김범상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6:05]

어린이 보호구역 內, 음주사고 도주차량 검거에 기여한 택시기사 감사장 수여

도주차량 발견 즉시 2차 사고 예방을 위해 112신고 후 2km 추격

김범상 기자 | 입력 : 2024/04/01 [16:05]



[문화매일신문=김범상 기자]  "수원서부경찰서(서장 김재광)에서는 음주사고 도주차량을 검거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택시기사(박지훈, 40대, 男)에게 감사장 및 신고 포상금을 수여했다"

 

지난 2월 28일 새벽 시간 수원시 소재 한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좌회전 중이던 차량이 차로를 이탈해 인도 위로 돌진하며 교통안전 시설물 파손사고를 일으켰으나 아무런 조치 없이 도주하는 것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 후 2km가량 피의 차량 아파트 지하 주차장까지 추격했다. 

 

당시 택시에는 승객 1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나 또 다른 2차 사고를 막기 위해 승객에게 양해를 구하고 중간에 하차시킨 후 도주하는 차량을 추격했으며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도주차량 운전자를 검거했다. 

 

이에 차량 운전자 A씨(40대, 女)를 음주 측정한 결과 면허취소 수치로 확인되어 조사 후 불구속 송치했다. 택시기사 박지훈씨는 “다른 분들도 저와 같이 행동 했을 거다.

2차·3차 사고가 나지 않을까 걱정이 되어 따라갔고 대단한 일을 한 것도 아닌데 이렇게 감사장까지 주셔서 쑥스럽다”고 말했다.

 

김재광 수원서부경찰서장은 “그냥 지나칠 수도 있었는데, 생업을 마다하고 공동체 치안에 도움을 주셔서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여 평온한 일상을 지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 기남부경찰청에서는 지난 3월부터 국민의 평온한 일상을 지키기 위한 공동체 치안 실천사례를 발굴, 우리 모두의 관심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평온한 일상 지키기』홍보 캠페인(1탄 ‘안산시민이 무인 편의점 특수절도 피의자 검거 기여’ / 2탄 ‘시흥시 모니터링 요원이 음주 운전자 검거 기여’)을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공동체 치안에 도움을 준 시민과 단체에 대하여 포상하고 각종 캠페인과 SNS 이벤트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동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