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주민피해 최소화 하되, 소방관 안전 최우선해 화재진압”주문

휘발유 저유소 화재인 만큼 소방관 안전 최우선으로 해야인근 주민 대피 등 주민안전과 피해 최소화에 만전 기해달라 당부

김영근 | 입력 : 2018/10/07 [21:44]

 

▲이재명 경기도지사 소방관 격려

(문화매일=김영근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고양시 덕양구 송유관공사 화재 현장을 찾아 화재진압 상황을 살펴보고 소방관을 격려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7일 오후 715분경 화재현장을 방문해 이재열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으로부터 화재 진압 상황을 보고 받고 휘발유 저유소 화재인 만큼 현장에서 화재진압 활동 중인 소방관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라면서 화재발생장소 인근 주민 대피 등 주민안전과 피해 최소화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언제 쯤 진화가 되는지를 묻는 이 지사의 질문에 이 본부장은 현재 연소저지와 기름을 빼는 드레인 작업을 동시에 하고 있다면서 전 소방력을 동원해 최대한 안전하고 신속하게 진화작업에 임하겠다라고 답했다.

경기도 북부소방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불은 오전 1056경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784-1번지에 위치한 대한송유관 공사 경인지사에서 발생했다.

이곳에는 총 14개의 옥외탱크가 설치되어 있으며 불이 난 저유탱크에는 4463k의 휘발유가 저유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 소방본부는 마침 휴일이라 일하던 직원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소방본부는 1056분 신고접수 후 현재 헬기 5대와 탱크차 30대 등 136대의 장비와 364명의 인원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 소방본부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이날 오후 12분경 최고단계인 대응 3단계를 발령했으며 충북소방본부와 영등포소방서, 종로소방서 등에서 유류화재진압에 사용하는 거품소화물질인 폼약을 지원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