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함께 박물관”다섯번 째 전시 기획전 '서울멋쟁이' 서울생활사박물관에서 개최

한국 근현대사의 주요 사건에 따라 서울사람들의 의생활변화 조명

최광수 기자 | 입력 : 2021/11/19 [08:02]

 

'서울멋쟁이' 홍보 포스터


[문화매일=최광수 기자] 서울역사박물관은 서울생활사박물관 하반기 기획전 ‘서울멋쟁이’를 11월 19일부터 2022년 3월 27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광복 이후 급격한 사회변동에 따른 서울사람들의 의생활변화와 시대별 패션 유행을 돌아보고, 오늘날 서울사람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어떤 옷차림을 추구하는지 보여주고자 한다.

광복 이후 전쟁의 아픔과 가난을 이겨내기 위한 양장화의 바람과 경제개발 성과 속에서 피어난 청바지로 대표되는 청년문화, 컬러 TV 방송과 교복 자율화 정책, 서울 올림픽을 통해 다양화된 서울패션 그리고 개성이 넘치는 멋쟁이들이 즐겨 찾던 서울의 패션 중심지들을 돌아본다.

또한 2020년에 서울 거주 20~60대 성인 27명에게 실시한 의복일지 조사와 심층 면접 내용을 바탕으로 일상생활 속 옷차림과 패션 가치관에 대한 조사결과도 선보인다.

전시 구성은 크게 '서울패션의 탄생', '오늘날 서울사람들의 패션' 으로 나뉜다.

'서울패션의 탄생'에서는 광복 이후부터 1990년대까지 서울사람들의 의생활 변화와 양단 저고리와 벨벳 한복치마부터 압구정동 오렌지족 패션까지 시대별 대표적인 패션 유행을 돌아본다.

한국전쟁으로 얻어진 군복과 구호품을 입는 가난 속에서도 패션에 대한 열망을 가진 ‘마카오 신사’와 ‘자유부인’이 있었다. 전쟁 이후에는 명동의 양장점들을 중심으로 서울패션이 시작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 중심에 있었던 제1세대 패션 디자이너 최경자와 노라노의 대표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1961년 제작된 '서울 안내도'에서 명동 2가에 위치한 주요 양장점들도 확인할 수 있다.

1970년대에는 제2차 경제개발 계획의 성공에 힘입어 수출액 100억 달러를 달성한다. 이러한 경제 성장 과정 속에서 성장한 대학생들이 통기타 음악과 청바지, 미니스커트 중심의 청년문화를 형성한다. 1973년에 개정된 '경범죄 처벌법'과 관련 단속 자료를 통해 장발과 미니스커트로 대표되는 청년문화의 소멸과정도 지켜볼 수 있다.

1981년 시작된 컬러 TV 방송이 옷에 대한 정보를 생생하게 전달하면서 일반사람들도 패션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또한 1983년 시작된 교복 자율화 정책에 따라 청소년을 위한 영패션 시장이 새롭게 형성된다. 서울 올림픽 개최에 따라 건강과 여가를 즐기는 인구도 늘어 캐주얼 의류와 기능성 스포츠 의류들도 출시된다. 1980년대 패션 광고와 유명 기성복 브랜드 옷을 통해 이전과 달라진 소비자 취향과 패션욕구를 체험할 수 있다.

1990년대에는 특색있는 쇼핑문화를 즐길 수 있는 패션 중심지들이 형성된다. 10~20대를 위한 캐주얼 의류 중심지 ‘명동’ 과 오렌지족이 등장하면서 유명세를 떨친, 고급패션의 메카 ‘압구정동과 청담동’, 패션 도매시장 및 백화점형 거대 상가들이 들어선 ‘동대문’, 대학의 특성이 반영된 패션문화가 있는 ‘이대 및 홍대’가 대표적이다.

'오늘날 서울사람들의 패션'에서는 서울 거주 20~60대 성인 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의생활에 관한 심층적인 조사결과를 공개한다.

2020년에 실시한 서울생활사조사연구 '패션으로 보는 서울의 문화지형도'에서는 서울사람들의 직장생활, 가족모임, 운동 등 일상생활에서의 옷차림과 그 옷을 선택한 이유를 조사하였다. 조사결과 서울사람들의 생애 주기에 따라 다양한 패션을 소화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러한 내용들은 일러스트 전시 영상을 통해 보다 더 생생하게 연출하였다.

1층 어린이 체험실 입구에는 '나는 서울멋쟁이' 체험공간을 마련하여 어린이 관람객들의 전시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이곳에서는 일러스트로 그려진 시대별 서울멋쟁이들을 자유롭게 인형놀이처럼 붙인 후에 기념 촬영도 가능하다.

김용석 서울역사박물관장은 “패션은 개인적 취향과 시대의 유행, 즉 사회적 시선도 담고 있다.” 며, “이번 전시를 통해 서울사람들의 일상적이면서 사회적인 패션을 돌아보면서, 나와 함께 살아가는 다른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