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경관의 피', 메인 예고편 공개 '눈길'

1월5일 개봉..폭발적 재미와 쫀쫀한 긴장감!

현유주 기자 | 입력 : 2021/12/08 [17:37]

영화 '경관의 피'


[문화매일=현유주 기자] 2022년 1월 5일 개봉을 확정하며 한국 영화 흥행 포문을 여는 데 앞장설 영화 '경관의 피'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그동안 1차 예고편, 포스터, 스틸 등을 공개된 배우들의 환상적인 케미스트리가 메인 예고편에서는 더욱 진하게 드러난다.

영화 '경관의 피'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

공개된 메인 예고편에서는 ‘법 위에 선 경찰 박강윤’(조진웅)과 ‘경찰을 감시하는 경찰 최민재(최우식)’의 비밀스러운 관계가 더욱 두드러진다. 그를 감시하면서도 자신의 생각을 숨기지 않고 드러내는 최민재의 모습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여기에 최민재에게 경찰 감시 수사를 제안한 감찰계장 황인호(박희순)의 카리스마는 언더커버 장인 박희순이기에 소화해낼 수 있는 무게감을 가진다.

과연 박강윤이 이끄는 광역수사대가 상위 1% 범죄자들이 벌이는 접근 불가능 대형 범죄를 막을 수 있을지, 그리고 박강윤의 불법적인 수사가 끝내 최민재에 의해 들킬지, 또한 최민재는 광역수사대에 투입된 언더커버 형사임이 드러날지 모두가 얽혀 팽팽해진 관계는 영화를 보는 내내 폭발적인 재미를 제공할 것이다.

예고편의 말미 “반장님 제가 막습니다”라고 나지막이 말하는 최우식의 목소리와 “할 수 있으면 해보시든가”라는 조진웅의 대사는 묘한 여운을 남긴다.

한편 영화 '경관의 피'는 2022년 1월, 가장 볼 만한 한국 영화로 주목받고 있다. 범죄드라마에서 늘 높은 흥행 타율을 보여왔던 조진웅과 박희순이 이끄는 가운데 '기생충' 이후 카리스마 있는 캐릭터로 변신한 최우식, 그리고 믿고 보는 탄탄한 연기력의 권율과 박명훈까지 합류한 영화 '경관의 피'. 예고편 한 장면, 한 장면 극장에서 놓칠 수 없는 재미와 미장센을 예고하는 영화 '경관의 피'는 오는 1월 5일 개봉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