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용산복지재단 취약계층 민생 안정 지원...3천만원 규모

저소득층 추석맞이 장보기 비용 추석 전 총 1천만원 지급 마무리

최만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9/08 [16:37]

용산복지재단 취약계층 민생 안정 지원...3천만원 규모

저소득층 추석맞이 장보기 비용 추석 전 총 1천만원 지급 마무리

최만식 기자 | 입력 : 2022/09/08 [16:37]

▲ 전달식


[문화매일=최만식 기자] 서울 용산구 용산복지재단이 내년 6월까지 ‘취약계층 민생안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공공요금, 소비자 물가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의 영양불균형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총 사업비 3천만원 규모다.

용산복지재단은 1천만원을 취약계층 추석맞이 장보기 비용으로 지원한다. 대상자는 지역 내 16개 동주민센터를 통해 추천받아 추석 전 지급을 마무리 한다.

2천만원으로는 용산구 푸드뱅크마켓 센터를 통해 내년 6월까지 4분기에 걸쳐 저소득층 영양보충을 위한 식료품, 생필품 지원을 추진한다.

해당 사업비는 한화생명금융서비스(대표이사 구도교)가 추석을 맞아 용산복지재단에 전달한 후원금으로 마련됐다. 재단은 지난 5일 용산구청장실에서 전달식을 가진 바 있다.

전달식에 참석한 한화생명금융서비스(주) 김상주 전무는 “대통령실 이전을 계기로 용산을 돌아보게 됐다”며 “지역 내 취약계층 지원에 보탬이 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해당 후원금은 한화생명금융서비스의 임직원과 FP설계사의 모금액을 1:1로 매칭시켜 기업이 두 배의 후원금을 마련하는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이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추석을 맞아 어려운 이웃에 도움을 주신 한화생명금융서비스(주)에 감사드린다”며 “취지에 맞게 용산복지재단에서 알찬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