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용인도시공사노동조합 양희정 위원장, 국무총리 표창 수여

노사협력증진 분야 근로자 처우개선·상생의 노사관계 정립 등 공로 인정

김범상 기자 | 기사입력 2024/05/08 [14:51]

용인도시공사노동조합 양희정 위원장, 국무총리 표창 수여

노사협력증진 분야 근로자 처우개선·상생의 노사관계 정립 등 공로 인정

김범상 기자 | 입력 : 2024/05/08 [14:51]

 

▲ (좌)용인도시공사노동조합 양희정 위원장, (우)고용노동부경기지청 강운경 지청장


[문화매일신문=김범상 기자] 용인도시공사노동조합 양희정 위원장은 지난 7일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소회의실에서 개최한 ‘2024년 근로자의날 전수식’에서 ‘노사협력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기관 최초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양희정 위원장은 대화와 소통으로 노사관계의 화합을 유도하고 근로자의 권익 제고를 위해 노력했다. 특히 ▲하위직급 근로조건 개선 ▲직원 복리후생 향상 ▲ 상생의 노사관계 정립 등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대외적으로도 상급노동단체(전국지방공기업노동조합연맹) 회계감사로서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하며 노동문화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한편, 이어진 차담회 자리에서 강운경 지청장(고용노동부 경기지청)의 남은 재직기간 동안의 계획에 대한 물음에 양희정 위원장은“퇴직하는 그 날까지 용인도시공사의 조직확대와 열악한 노동조건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조합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