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충청북도, ‘대한민국 안전大전환’농업시설 집중안전점검 실시

농업용 저수지・농어촌민박・농수산물도매시장 등 우기 사전 대비

고정화 기자 | 기사입력 2024/05/10 [09:14]

충청북도, ‘대한민국 안전大전환’농업시설 집중안전점검 실시

농업용 저수지・농어촌민박・농수산물도매시장 등 우기 사전 대비

고정화 기자 | 입력 : 2024/05/10 [09:14]

 

▲ 농업시설 집중안전점검


[문화매일신문=고정화 기자] 충청북도는 우기철 재난이나 사고발생 우려 시설 등에 대한 위험요인을 사전에 발굴・해소하고 도민의 안전의식을 제고하기 위해 농업용 저수지 17개소, 농어촌민박 77개소, 농수산물도매시장 2개소에 대한 집중안전점검을 6월 21일까지 실시한다.

농업용 저수지는 호우 및 태풍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저수지 주요 구조부의 결함・누수 여부 확인, 농업용 민박은 안전교육 이수여부와 소방시설, 누전차단기 및 가스감지기 등 설치여부 확인, 농수산물도매시장은 건물 균열상태 확인, 화재 위험요인 사전 발굴, 가스 용기 보관실 설치 여부 확인 후 지도 등을 주요 점검 사항으로 한다.

먼저 5월 9일~10일 양일간 농업용 저수지 2개소, 농어촌민박 1개소, 농수산물도매시장 1개소에 대하여 토목・건축・전기・소방・가스 등 분야별 안전전문가들과 함께 점검을 진행했으며, 즉시 조치 가능한 미비점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바로 교육하고 보완하도록 지도했다.

충북도 우경수 농정국장은 “이번 집중안전점검 내 안전 위협 요소가 있는지 꼼꼼하게 살피고 우기 및 장마철에 철저히 대비하겠다”며, “행정기관뿐만 아니라, 시설 관계자 등도 사전에 철저히 점검하고 대비해두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