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남 사천 지역활력타운’ 8개 부처통합 공모 선정!

우주항공청 설립으로 유입되는 인구, 청년층 정착 주거단지 조성

장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5/10 [10:49]

‘경남 사천 지역활력타운’ 8개 부처통합 공모 선정!

우주항공청 설립으로 유입되는 인구, 청년층 정착 주거단지 조성

장재현 기자 | 입력 : 2024/05/10 [10:49]

 

▲ 사천지역 활력타운 조감도


[문화매일신문=장재현 기자] 경상남도는 국토교통부 등 8개 중앙부처가 공동으로 시행한 ‘2024년 지역활력타운 공모사업’에 경상남도 사천시의 ‘남일미래 남일마레 지역활력타운 조성사업’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천시는 ‘남일미래, 남일마레’를 주제로 우주항공청 개청과 유원지 재개발에 따른 유입인구 정착과 청년 정착지원을 위한 복합 주거단지 조성을 목표로 했다. 아름다운 남일대 해변을 내 집 정원처럼 누릴 수 있고, 학교·병원·대형마트 등 도심 속 생활편의 시설과 가까워 자연의 여유와 도시의 편리함을 모두 느낄 수 있다. 사천시는 2028년까지 향촌동 남일대 일원 36,051㎡ 부지에 총 645억 원의 규모로 지역활력타운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지역활력타운 공모사업은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의 실현이라는 국정 목표에 맞춰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사업이다. 국토부와 7개 중앙부처가 은퇴자, 청년층 등의 지역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주거와 생활 서비스가 어우러진 지속 가능한 주거단지를 조성하고자 마련한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 경남은 시군 6곳의 신청서를 제출하여, 사천, 남해, 함양이 서류심사를 통과하여 지난 8일 최종 평가를 거쳐 사천시가 선정됐다. 사천시를 포함해 전국 시군 10곳이 선정돼 국비지원과 함께 각종 인허가 특례 혜택을 받게 된다.

경남도는 이번 공모 선정을 위해 2차에 걸쳐 시군 공모 점검 회의를 열고 컨설팅하는 등 도와 시군이 함께 노력한 결과 국토부 컨설팅과 현장평가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

정국조 경남도 균형발전단장은 “사천의 ‘남일미래 남일마레’ 지역활력타운이 성공적으로 조성되어 지역의 활력을 되찾을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사천시와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 가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