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매일

성북구, 돈암2동․보문동 새마을부녀회 정성 가득 사랑의 삼계탕 나눠

강성원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7:53]
9일 동암2동 새마을부녀회, 직접 만든 삼계탕과 나박김치 100여 인분 홀몸 어르신 가구와 경로당에 전달

성북구, 돈암2동․보문동 새마을부녀회 정성 가득 사랑의 삼계탕 나눠

9일 동암2동 새마을부녀회, 직접 만든 삼계탕과 나박김치 100여 인분 홀몸 어르신 가구와 경로당에 전달

강성원 기자 | 입력 : 2024/07/10 [17:53]

▲ 보문동 새마을부녀회 단체사진


[문화매일=강성원 기자] 서울 성북구 새마을부녀회가 불볕더위와 장대비가 왔다 갔다 하는 여름철 기력이 약해진 어르신의 건강을 챙기기 위해 삼계탕 나눔을 이어가고 있다.

9일 돈암2동 새마을부녀회는 취약계층 이웃들을 위해 ‘희망의 삼계탕·나박김치 나눔 행사’를 열었다. 돈암2동 새마을부녀회원들은 이날 행사를 위해 일주일 전부터 재료 구매에서 조리, 포장의 모든 과정을 직접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완성된 삼계탕과 나박김치 100여 인분을 홀몸 어르신 가구와 경로당에 전했다.

돈암2동 새마을부녀회 이길순 회장은 “고물가와 폭염에 모두가 고생하는 요즘, 정성껏 준비한 식사를 드시고 우리 이웃들이 올해 여름을 이겨낼 힘을 받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옥 돈암2동장은 “어느때보다 더운 여름, 취약계층 어르신들에 정성이 담긴 영양식을 준비해 주신 새마을부녀회장님과 부녀회원님들께 감사하다”라며 “뜻깊은 마음으로 행사를 후원해 주신 흥천사와 서울누리새마을금고 돈암지점에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하루 앞서 8일에는 보문동 새마을부녀회가 미역·다시마 등 판매 수익금으로 마련한 삼계탕과 떡, 김치를 구립 경로당 3곳을 비록한 홀몸 어르신 100가구에 나눴다. 이날 행사를 위해 새마을부녀회원들은 새벽 일찍부터 삼계탕 재료 손질부터 조리, 포장까지 함께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보문동 새마을부녀회 한경숙 회장은 “정성껏 준비한 삼계탕으로 어르신들이 더위를 이겨내고 활력 넘치는 여름을 보냈으면 좋겠다”라며 “앞으로도 함께 돕고 나누는 온정이 넘치는 지역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따뜻한 관심과 배려로 항상 이웃을 위해 애써주시는 새마을부녀회에 깊은 감사드린다”라며 “주민이 주도하는 따뜻한 나눔이 지속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정적 지원을 이어가며 밝고 건강한 지역사회를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