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천시, ‘꽃무릇 산책’하며 가을맞이 하세요

김천 직지사 꽃무릇 만개

이봉원 기자 | 기사입력 2022/09/16 [10:33]

김천시, ‘꽃무릇 산책’하며 가을맞이 하세요

김천 직지사 꽃무릇 만개

이봉원 기자 | 입력 : 2022/09/16 [10:33]

 

▲ 김천 직지사 꽃무릇


[문화매일=이봉원 기자] 김천시 대항면에 소재한 천년고찰 직지사에 선홍빛 꽃무릇이 만개해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가을을 알리는 꽃무릇은 수선화과의 여러해살이식물로 정식 명칭은 ‘석산’이다. 꽃과 잎이 다른 시기에 피어 한 번도 만나지 못해 ‘이룰 수 없는 사랑’이라는 슬픈 꽃말을 가지고 있다.

꽃무릇은 절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데 뿌리에 방부제 성분이 함유돼 있어 탱화를 그릴 때나 단청을 할 때 찧어서 바르면 좀이 슬거나 색이 바라지 않기 때문이라고 한다.

시는 2019년에 직지사 입구부터 만세교까지 좌우 산책로에 꽃무릇 21만 본을 식재했으며, 매년 9월경이면 붉은 융단을 깔아놓은 듯한 장관을 이룬다.

시 관계자는 “김천의 대표적 관광지인 직지사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아름다운 선홍빛 추억을 선사할 것.”이라며 “이번 주말이 절정으로 기대되는 만큼 가족들과 함께 방문하시어 옛 추억을 떠올리거나 감상에 젖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