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충청남도, 생활체육·전문체육 경계 허문 충남체전 첫 개최

김태흠 지사, 29일 개회식 참석…“전국 최초 통합체육대회 화합의 장 되길”

최정근 기자 | 기사입력 2022/09/29 [19:50]

충청남도, 생활체육·전문체육 경계 허문 충남체전 첫 개최

김태흠 지사, 29일 개회식 참석…“전국 최초 통합체육대회 화합의 장 되길”

최정근 기자 | 입력 : 2022/09/29 [19:50]

▲ 충청남도청


[문화매일=최정근 기자]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중단됐던 충청남도체육대회가 3년 만에 보령시 일원에서 막을 올렸다.

도는 29일 ‘2022 충청남도체육대회’가 보령종합경기장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4일간의 대회 일정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충남체전은 지난 2016년 생활체육회와 도체육회가 통합된 이후 처음 개최되는 통합체육대회로 도체육회가 주최하고, 보령시체육회와 도회원종목단체가 주관하며, 도와 도교육청, 보령시가 후원한다.

이번 대회는 ‘행복도시 만세보령! 함께 뛰는 힘쎈충남!’이라는 구호 아래 시군 선수단 9500여 명이 참가한다.

대회 종목은 축구, 배구, 육상, 배드민턴, 수영, 탁구, 댄스스포츠, 게이트볼, 패러글라이딩, 역도, 골프(시범종목) 등 총 30개 종목이다.

김태흠 지사와 김덕호 도체육회장, 조길연 도의장, 김지철 도교육감, 참가 선수·임원, 도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개회식은 선수단 입장, 개회 선언, 대회기 게양, 선수·심판 선서, 성화 점화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이번 대회는 전국 최초로 생활체육과 전문체육 사이의 경계를 허물고 하나로 치러지는 도민 통합의 행사”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던 대회가 재개되는 만큼 도민의 우정을 다지는 희망과 화합의 행사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 “도는 파크골프장, 게이트볼장 등 어르신을 위한 생활체육 기반을 구축하고 탁구도시 조성, 세팍타크로 실업팀 창단, 전국체전 포상금 확대, 체육단체 활동비 지원 등 도민 체육활동을 다각도로 지원해 도민이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